2024.06.04 (화)

  • 맑음춘천 28.3℃
  • 맑음서울 29.1℃
  • 맑음수원 26.8℃
  • 맑음청주 28.6℃
  • 맑음대전 27.4℃
  • 맑음대구 26.1℃
  • 맑음전주 25.1℃
  • 맑음울산 20.8℃
  • 구름많음광주 26.9℃
  • 맑음부산 22.3℃
  • 구름조금목포 23.4℃
  • 구름많음제주 21.9℃
  • 맑음강화 25.0℃
  • 맑음천안 26.7℃
  • 맑음김해시 26.4℃
  • 맑음구미 26.8℃
기상청 제공

부품/장비

케이비㈜, 디젤 전용 연료첨가제 “디젤 익스트림”


연료첨가제가 세상에 선을 보인지 20년이 넘었다. 연료첨가제에 대한 시선은 크게 양쪽으로 나눠지는 양상이다.


우선 실제 효과가 있는 것이 아니라 단순히 플라시보 효과라고 평가절하는 주장을 펼치는 이가 있다. 그 이유로 연료에도 이미 엔진을 세정하는 성분이 들어있다는 것이다. 연료첨가제를 믿기보다 연소실을 주기적으로 청소하는 것이 엔진을 깨끗이 유지하는 방법이라고 주장한다. 물론 엔진을 열어서 직접 청소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일 것이다. 하지만 이렇게 하는 것은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들어갈 수밖에 없다.


연료첨가제의 효과에 대해 검증한 사례가 있다. 자동차 명장으로 유명한 박병일 명장이 운영하는 유튜브 박병일의 명장본색에서 2020년에 시중에 파는 연료첨가제 효과에 대해 실험을 하고 결과를 공개했다. 실험에 사용한 제품은 5종으로 모든 제품이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영상에서 박명일 명장은 대기 환경 보호로 예전과 다르게 블로바이 가스가 피스톤 안쪽으로 들어오고 배출가스도 흡기 쪽으로 다시 들어오기 때문에 카본이 옛날 차보다 훨씬 많이 생성된다카본이 낀 걸 그냥 놔두면 엔진 성능이 저하되어 연비가 떨어지고 출력이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가솔린 승용차보다 더 가혹한 환경에서 운행되는 디젤 화물차의 경우 연료첨가제의 역할이 더 커진다. 이에 케이비㈜는 미국 LSI에서 생산하는 연료첨가제인 디젤 익스트림이디티를 포함한 관련 제품 4종을 들여와 한국에 유통하기로 결정했다. 케이비㈜에서 유통하는 제품은 크게 연료 첨가제 계열과 오일 첨가제 계열로 나뉜다.


연료첨가제 계열은 2단계로 관리하게 되어 있으며 우선 디젤 익스트림10,000km마다 한 번씩 사용하는 디젤 전용의 제품이다. 디젤 익스트림은 높은 세탄 농축으로 연료의 폭발적인 연소를 제공하고 연료탱크와 라인을 세척하고 보호하여 이후의 손상을 예방한다. 구체적으로 세탄을 7포인트까지 상승시키고 인젝터 팁을 세척하고 쓰로틀을 복원시켜준다.


두 번째 제품인 이디티는 디젤 익스트림을 넣은 후 주유할 때마다 추가해주는 제품이다. 강력한 인젝터 클리너, 윤활성 첨가제, 부식 억제제, 수분 분산제 및 연료 안정제를 함유하고 있어서 표준 펌프 디젤을 프리미엄 디젤로 바꿔준다. 사용하면 연비가 증가하고 윤활성이 증가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오일첨가제 계열도 2단계 관리를 위한 제품으로 구성되어 있다. ‘스틱션 엘리미네이터는 처음 오일 교환할 때 사용하게 되는 제품으로 합성 세정제와 카본 나노 윤활유의 독창적인 혼합으로 점착을 제거하고 마찰 계수를 감소시켜 주며 파워 및 압축력을 복원해주고 마모를 감소시켜준다. 더불어 터보, 인젝터, 링을 복원해준다.


스틱션 엘리미네이터를 사용 후 다음 2~3번째 오일 교환할 때 ‘FR3 프릭션 리듀서를 사용해준다. FR3 프릭션 리듀서는 특허받은 기술을 사용하여 엔진 내부의 미세한 틈새를 채우고 메꿔준다. 이 제품을 사용하면 연비가 약 5% 정도 증가하고 마력이 5% 증가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며 엔진 마모를 43%까지 감소시킬 수 있다.


케비이㈜는 2004년도에 설립된 보고텍이 전신으로 도버 그룹 산하 오피더블유 글로벌의 일부인 시배콘 냅코 탱커 제품을 탱크로리 제작업체에 공급하면서 시작되었다. 또한 항공(Aviation), 케미컬(Chemical), 드라이 벌크(Dry Bulk), 유류(Petroleum) LPG 용 고품질 탱커 부품을 공급하여 왔다. 이번에 LSIHot Shot’s Secret 제품을 통해 사업을 확장할 예정이다. 기존 첨가제들이 자리 잡고 있는 상황에서 돌풍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간행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