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0 (토)

  • 흐림춘천 23.0℃
  • 흐림서울 25.3℃
  • 흐림수원 24.9℃
  • 구름조금청주 25.5℃
  • 구름많음대전 24.6℃
  • 구름많음대구 25.1℃
  • 구름많음전주 26.1℃
  • 구름조금울산 25.7℃
  • 흐림광주 24.5℃
  • 구름많음부산 25.7℃
  • 구름많음목포 26.2℃
  • 흐림제주 29.7℃
  • 흐림강화 24.6℃
  • 구름많음천안 24.6℃
  • 구름많음김해시 25.0℃
  • 구름많음구미 25.2℃
기상청 제공

국산

타타대우상용차, 2023년 매출 1조원 달성

2023 회계연도 기준 판매량 총 9,501대, 매출 1조 100억원 달성
‘쎈’(XEN) 라인업 바탕으로 모든 차급에서 고른 내수판매 기록
해외수출 비중 착실히 늘려 3,500대로 전체 판매량 약 40% 차지


타타대우상용차(사장 김방신)가 어려운 대외 여건에도 불구하고 2023 회계연도 기준 총 9,501대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1 10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고 52일 밝혔다. 타타대우상용차가 연간 매출 1조원을 달성한 것은 지난 2016년 이후 7년만이다.

 

이는 경기 침체에 특히 민감한 상용차 시장에서 건설경기 불황, 코로나19 팬데믹, 고금리와 고물가 등 다양한 악조건을 극복한 것이라는 점에서 더욱 값진 결과다. 타타대우상용차는 2020년대 들어 공격적으로 신차를 출시하고 브랜드 이미지 및 서비스 개선 노력을 지속하는 한편, 내수 위축 가운데 해외수출 비중을 착실히 늘리는 등 끊임없이 기회를 모색해 왔다.

 

타타대우상용차는 2021년 준중형트럭더쎈(DEXEN)’을 출시하며 준중형트럭 시장 점유율을 대폭 확대한 바 있으며, 2022년에는 중형트럭 '구쎈(KUXEN)'과 대형트럭 '맥쎈(MAXEN)'의 출시로라인업을 갖춤으로써 소비자들에게 더욱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며 전반적인 시장 영향력을 더욱 강화했다. 특히 2023년에는 더쎈 부분변경 외에 신규 출시가 없었음에도 지속적으로 20%대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해라인업이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했음을 확인했다.

 

해외 수출 규모는 2021 1,887대에서 2022 2,843대를 거쳐 2023 3,500대를 돌파하는 가파른 확장세로 전체 판매량의 약 40%를 차지했다. 특히 알제리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각각 594, 591대의 판매고를 올렸다. 타타대우상용차는 최근 알제리에서대우트럭 리론칭행사를 개최하고 사우디아라비아에서 현지 공장을 설립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는 등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으며, 이외에도 다양한 글로벌 지역에서 적극적으로 해외 시장 진출을 전개하고 있다.

 

타타대우상용차는 내년 준중형트럭더쎈의 전동화 모델 출시와 더불어 기존라인업의 상품성 개선 모델 등 경쟁력 있는 차량 출시를 지속적으로 준비할 예정이다. 또한 아프리카 및 중동지역, 그리고 중대형트럭 시장 규모가 큰 유럽과 북미, 아시아 등에 개별 영업전략을 펼치며 신규 수출 시장 확대도 모색하고 있어 매출 상승세를 꾸준히 이어갈 전망이다.

 

타타대우상용차 김방신 사장은작년 상용차 시장 전반의 불황에도 선방하며 매출 1조원을 돌파한 것은 그간 타타대우상용차가 성실하게 쌓아 올린 경쟁력 덕분이라며, “2024년에는 판매 1만대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시장 상황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한편 다양한 라인업을 구축하기 위한 장기적인 투자를 전폭적으로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간행물 보기